본문 바로가기

의회소식

보도자료


의회소식 > 보도자료 상세보기 - 제목, 내용, 파일 제공
제목 양주시의회, 학교와 지역이 연대하는 교육생태계 구축 나선다
내용 양주시의회(의장 이희창)가 동두천양주교육지원청(교육장 박정기)과 함께 학교와 지역이 연대하는 교육생태계 구축에 나선다.

양주시의회와 동두천양주교육지원청이 공동 주최하고, 감동교육을 실천하는 100인 연대가 주관한 양주희망교육포럼이 지난 9일 시청 대회의실에서 창립총회를 열고 공식 출범했다.

양주희망교육포럼은 ‘희망찬 양주교육! 모두의 관심과 참여로’라는 모토로 교육전문가와 양주시민이 함께 모여 교육문제를 지속적으로 논의하는 토론회다.

앞으로 학부모와 교사 등 교육주체는 양주희망교육포럼을 통해 양주 교육의 비전과 목표 설정, 지역 실정에 맞는 창의적인 인재 양성 등 지역교육공동체 구축에 자발적이고 적극적으로 참여할 수 있게 됐다.

이날 창립총회에는 정성호 국회의원을 비롯하여 김대순 양주시 부시장, 이희창 양주시의회 의장, 박정기 동두천양주교육지원청 교육장, 이형수 파주교육지원청 교육장, 박재만 도의원 등이 참석했다.

또한, 이날 포럼에는 양주희망교육포럼 상임 공동대표를 맡은 정덕영 의원과 김한호 전 양주백석초 교장, 황영희·김종길·안순덕·한미령 의원, 양주시 학부모 150여 명이 참석해 열띤 토론의 장이 펼쳐졌다.

정덕영 의원은 기념사를 통해 “화창한 날씨만큼 새로운 희망이 샘솟는 5월, 이제 첫 걸음을 내딛는 양주희망교육포럼의 창립을 매우 기쁘게 생각한다”며 “포럼을 통해 양주시 교육정책이 지역 특색에 맞게 새로이 설계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기조강연에 나선 박동국 서울시서울형혁신교육지구 협력관은 “학교·마을교육공동체 구축을 위해서는 지금까지와는 다른 전면적인 혁신이 필요하고, 특히 청소년활동진흥법에 따라 청소년문화의집이 동별로 1개 이상 설치되어야 한다”고 제언했다.

기조강연 이후, 양주시의회 안순덕 의원과 한미령 의원은 양주혁신교육지구 지정 토론자로 참여했다.

안순덕 의원은 청소년 정신건강 증진을 위한 교육프로그램을 제안해 눈길을 끌었다.

안 의원은 “최근 사회 문제로 야기된 정신질환은 지역사회와 연계하여 해결해야 한다”며 “시험과 성적에 대한 부담이 큰 청소년 정신건강 증진을 위해 텃밭활동과 숲 체험활동을 힐링 교육과정으로 제안한다”고 말했다.

한미령 의원은 예산을 다루는 시의회의 역할에 대해 언급했다.

한 의원은 “언제 어디서나 아이들이 공부할 수 있는 학습 공간 조성을 위해서는 충분한 예산확보를 통해 교육여건 개선에 더 많은 투자가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양주시의회는 교육공동체의 관심과 참여가 교육 발전의 원동력이라 보고, 양주시·동두천양주교육지원청과 함께 교육도시 양주 구축에 더욱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파일
맨위로